기사 메일전송
토스뱅크, 1000억 유상증자 결의∙∙∙총 납입 자본금 1조4500억 - 신규 주주 하나카드 합류∙∙∙자본안정성 강화
  • 기사등록 2022-11-24 15:26:10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미래 기자]

토스뱅크(대표이사 홍민택)가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안정성 강화에 나선다.


토스뱅크가 출범 후 여섯 번째 유상증자를 진행한다. 토스뱅크는 23일 이사회를 열고 총 1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의했다고 24일 밝혔다. 


토스뱅크 내부사진. [사진=토스뱅크]

증자 후 토스뱅크의 총 납입 자본금은 1조4500억원으로 늘어난다. 그 만큼 자본안정성이 한층 강화된다는 의미다. 출범 당시 2500억원이었던 자본금 규모는 여섯 차례의 증자 과정에서 11개월 만에 1조2000억원의 신규 자본금을 확충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토스뱅크는 출범 당시 5년간 1조원의 추가 증자 계획을 밝힌 바 있지만, 빠른 여수신 성장세와 함께 적기 자본 확충을 이어오고 있다. 


신규 발행하는 주식은 보통주 2000만주다. 주당 발행가는 5000원이다. 증자방식은 제3자 배정으로, 기존∙신규 주주가 증자에 참여했다. 자본금 납입일은 이달 29일이다. 


토스뱅크는 이번 증자를 통해 하나카드를 신규 주주로 맞이했다. 총 195만617주(약 98억원 규모)를 배정받는 하나카드는 토스뱅크의 기존 주주사인 하나은행이 속한 하나금융그룹의 계열사이다. 현재 토스뱅크의 체크카드(토스뱅크카드) 업무를 대행하며 전략적 파트너로도 협업하고 있으며, 향후 카드 비즈니스 등 다양한 사업 전략을 발굴할 예정이다.


유력 금융기관인 하나카드를 주주로 맞이하며 토스뱅크는 보다 안정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한 상황이다. 현재 주요 주주로는 비바리퍼블리카, 이랜드월드, 하나은행, 중소기업중앙회, 한화투자증권, SC제일은행 등이 참여하고 있으며 토스뱅크의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mrk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4 15:26: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