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매일유업(대표이사 김선희)이 기존 역량을 바탕으로 유()단백질 개발 및 제조 경쟁력을 결합해 대체 유단백질 사업을 추진한다.


매일유업은 24일 SK㈜(회장 최태원) 및 미국의 대체 유단백질 기업 퍼펙트데이(Perfect Day, CEO 라이언 판다이)와 대체 유단백질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매일유업-퍼펙트데이-SK 3자 합작법인 설립을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무환(왼쪽부터) SK 그린투자센터 센터장, 라이언 판다이(Ryan Pandya) 퍼펙트데이(Perfect Day) CEO, 이인기 매일유업 기획실장이 대체 유단백질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미지=매일유업]3사는 SK의 전략적 투자 역량을 기반으로 매일유업이 보유한 제품화, 유통 및 판매 역량과 퍼펙트데이의 대체 유단백질 개발 및 제조 경쟁력을 결합해 한국에서 사업 추진을 시작할 계획이다. 3자 합작법인은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 인허가를 마치는 대로 퍼펙트데이가 생산하는 원료를 한국에 들여와 매일유업이 완제품 생산, 유통, 판매 등을 맡는 형태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퍼펙트데이는 세계 최초로 단백질 생성 유전자에 미생물을 결합, 발효를 통해서 단백질 생산에 성공한 기업으로 다양한 식품 업체들에게 아이스크림, 초콜릿, 크림치즈, 단백질 파우더, 스무디 등을 만드는데 필요한 우유 단백질을 공급하고 있다. 9월 글로벌 식품 기업 1위 네슬레가 퍼펙트데이의 원료를 활용해 비동물성 단백질 성분의 유제품을 출시할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제너럴밀스, 마스 등도 퍼펙트데이와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퍼펙트데이의 우유 단백질은 ISO 14067 검토를 통해 온실가스 97%, 물 사용 99%, 에너지 사용량 60% 절감 등의 친환경적인 효과가 있음이 입증돼 친환경적 Sustainable Food를 통한 ESG 경영에도 기여한다.


매일유업은 다양하게 변하고 있는 고객 니즈에 대응해 중장기적으로 포트폴리오의 전략적 변화를 리드할 계획으로 기존 사업인 유가공 부문에서는 락토프리 우유(소화가잘되는우유), 유기농 우유(상하목장) 등 기능성 및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고 새로운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식물성 카테고리에서는 두유, 아몬드, 귀리 등 다양한 곡물을 활용한 음료 등을 개발해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중장기적으로는 푸드테크 중 정밀발효 기술 기반의 대체 유단백질을 활용해 아이스크림, 성인영양식, 유음료 등 제품을 순차적으로 개발해 animal-free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4 10:29: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