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상협 기자]

HMM(대표이사 김경배)이 컨테이너선 시장지위, 재무완충력 등을 인정받아 기업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됐다.


HMM은 한국기업평가(이하 한기평)로부터 ‘A-‘(안정적)를 받아 기존 ‘BBB’였던 기업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됐다고 24일 밝혔다.


HMM의 2만4000TEU급 초대형 컨테이너선 ‘HMM 함부르크(Hamburg)’가 중국 옌텐항에서 만선으로 출항하고 있다. [사진=HMM]한기평 공시 자료에 따르면, ‘진입장벽이 높은 글로벌 컨테이너선 시장에서의 안정적인 시장지위 확보’, ‘업황 변동에 대응 가능한 우수한 재무구조와 충분한 재무완충력 보유’, ‘수급 악화로 실적 저하 예상되나, 우수한 재무안정성 유지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해 신용등급 상향 근거로 제시했다.


HMM은 최근 3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유가 상승 등 매출원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컨테이너 시황 강세, 수익성 개선 노력, 주요 화주 영업 강화 등을 통해 누적 영업이익률 57.7% 달성했다. 1~3분기 누적 매출액은 15조589억원, 영업이익은 8조6867억원, 당기순이익은 8조6701억원으로 최대 실적을 이어가고 있다.


tkdguq0423@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4 08:52: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한국투자증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