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한나 기자]

GS건설(대표이사 임병용)이 올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6조원을 돌파했다.

 

GS건설은 지난 1월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위치한 이촌한강맨션 재건축사업 시공사 선정을 시작으로 최근 성남 신흥1구역 재개발정비사업까지 모두 15건의 도시정비사업을 수주하며 총 6조3492억의 수주액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GS건설 도시정비사업 수주 현황. [표=GS건설]

정비사업 유형별로는 재건축 6건, 재개발 7건, 리모델링 2건이며 지역별로 서울과 경기, 부산, 대전, 대구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수주했다. 지역별 수주현황을 살펴보면 서울에서 전체 수주액의 약 47%에 이르는 2조9835억을 기록했고 이어 경기(1조4203억원), 부산(9097억원), 대전(4782억원), 대구(3553억원) 순이다. 

 

GS건설은 사업 안정성이 높은 서울에서만 8개 사업지에서 시공사로 선정되며 올해 서울시 도시정비사업 기준으로 업계에서 가장 높은 수주액을 달성하고 있다. 

 

GS건설은 충주 교현주공아파트 재건축사업과 서울 송파구 가락상아1차아파트 재건축사업 등의 추가 수주가 유력한 상황으로, 올해 7조원대의 도시정비 수주 실적이 기대된다.


hanna240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3 13:52:2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