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키이스트(대표이사 박성혜 남소영)가 중국 유명 제작사 ‘상하이 상상 엔터테인먼트 그룹(Shanghai Shangxiang Entertainment Group Co., LTD, 이하 SEG)’에 리메이크 판권을 수출했다고 23일 밝혔다.

 키이스트 드라마 '하이에나' 포스터. [사진=키이스트]

이번 계약으로 키이스트가 IP(지식재산권)을 보유한 드라마 ‘하이에나’가 중국에서 리메이크 된다. 2020년 SBS에서 방영된 이 드라마는 18%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SEG는 중국의 공연 및 영화∙드라마 제작사로 국내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 ‘진짜 사나이’ 등을 수입해 제작한 기업이다. 이번 리메이크 작품의 중국 대본 작업은 ‘미생’의 중국 리메이크 대본을 집필한 작가가 참여했다. 중국 방영 파트너로는 중국 최대 동영상 플랫폼인 Y사로 예상된다.


최근 중국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에 국내 영화가 6년만에 서비스되면서 한한령 해제의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국내 콘텐츠뿐만 아니라 국내 아티스트들의 중국 내 공연을 허용하는 조치들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드라마 ‘하이에나’는 키이스트가 기존 외주 제작 방식에서 벗어나 150억원의 제작비를 전액 투자한 콘텐츠다. 국내 방영권 및 글로벌 OTT 서비스 전송권 등을 판매하며 수익을 올렸다. 지난 2020년 2월 방영 당시 완성도 높은 연출과 배우들의 열연으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3 11:10: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한국투자증권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