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포스코(대표이사 김학동 정탁)가 벤처기업 발굴부터 투자까지 사업 전 과정을 지원하며 벤처생태계 강건화에 앞장선다.


포스코는 서울 강남 포스코센터에서 제 24회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Idea Market Place, 이하 IMP)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개최된 IMP행사에는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김용문 창업진흥원장, 고영하 한국엔젤투자협회장, 박대준 쿠팡 대표, 투자사 및 창업 유관기관, 벤처기업 대표, 포스코그룹 임직원 등을 비롯해 100여 명이 참석했다.


김학동(가운데) 포스코 부회장이 22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진행된 제 24회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양식 온코인 대표, 김율 1인치 대표, 이태린 니어브레인 대표, 김학동 포스코 부회장, 안근선 스페바이오 대표, 박추진 별따러가자 대표, 유승학 넵튠클라우드 대표, 강윤호 에이치엠이스퀘어 대표. [사진=포스코]

행사에는 바이오∙IT 분야에서 선발된 ‘니어브레인’, ‘쇼퍼하우스’, ‘온코인’, ‘1인치’ 등 4개 벤처기업과 IMP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추가투자 유치를 추진하는 ‘스페바이오’, ‘넵튠클라우드’, ‘에이치엠이스퀘어’, ‘별따러가자’ 등 총 8개 벤처기업들이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투자설명회(IR)를 진행했다.


선발된 벤처기업에는 1억원에서 최대 5억원까지 투자를 진행하며, 서울창업진흥원에서도 사업화 자금 1000만원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포스코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운영하는 인큐베이팅 공간인 체인지업 그라운드 입주 자격과 제품개발 및 판로개척 등 사업화 지원, 후속 투자를 위한 포스코 벤처펀드 및 TIPS 프로그램 연계 등 성장단계별 맞춤형 인큐베이팅을 제공한다.


포스코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는 국내 대기업 최초 스타트업 발굴·육성프로그램으로 2011년부터 올해까지 420개의 우수 벤처기업을 선발하고 142개 기업에 234억원을 투자했다. 이 중 61여 개 기업은 TIPS프로그램으로 연계해 지속적인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했다. 특히 지난 8월에는 포스코 IMP를 통해 발굴·육성된 ‘에이아이포펫’, ‘페이히어’ 2개 기업이 포브스아시아 선정 100대 유망 스타트업으로 선정되는 등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이 기대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11-22 18:09: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