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배달의민족(이하 배민)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 이하 소진공)과 손잡고 외식업 소상공인의 플랫폼 이용 확대를 돕는다. 지난해 4월 첫 삽을 뜬 이래 벌써 다섯번째 지원이다. 이번에는 배민에서 3억5000만원의 재원을 추가로 마련했다.


배민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대표이사 김범준)이 소진공과 함께 진행하는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 접수가 23일부터 시작된다. 이 사업은 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판로 확대를 돕고자 시작했다. 특히 이번에는 우아한형제들이 3억5000만원의 재원을 마련해 총 10억5000만원 규모의 지원금이 조성됐다.


[이미지=우아한형제들]

지원 대상은 배민에 입점해 배민1, 배달, 포장주문 중 1개 이상의 서비스를 이용 중이고 지난해 연평균 매출액이 10억원 미만인 업주다. 소진공 지식배움터에서 제공하는 '소상공인 온라인시장 진출 필수 교육'을 이수해야 하고, 이미 올해 지원받은 적이 있다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모집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며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신청은 소상공인마당을 통해 접수할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과 소진공의 플랫폼 진출 지원 사업은 지난해 6400여명의 업주에게 총 16억원 가량을 지원했다. 올해는 3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총 2300여명의 업주를 지원했다. 이번엔 배민도 재원을 출연해 6월에 2000명, 하반기 1500명 등 총 3500명을 추가로 지원할 수 있을 전망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23 11:05: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