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한국거래소(이사장 손병두)가 한국기술신용평가(KTCB)(대표이사 남 욱)와 우수 기술기업의 코스닥시장 상장 활성화에 나선다. 이에 전문평가업무를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홍순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은 23일 남욱 한국기술신용평가 대표이사와 업무협약식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사전단계인 전문기술평가 신청 기업 수는 지난해 81개사로 지난 2005년 제도 도입 이래 가장 많은 기업이 신청했다. 전문기술평가를 수행하기 위한 전문평가기관도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23개 기관을 확보했다.


남욱 한국기술신용평가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한국기술신용평가의 차별화된 기술특허정보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기술신용평가서비스를 자본시장에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 봤다.


홍순욱 한국거래소 부이사장(코스닥시장본부장)은 “지속적인 전문평가기관 확충을 통해 우수 기술기업의 자본시장 접근성이 한층 개선되며, 기술평가 충실도가 지속적으로 제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23 14:09: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