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CJ CGV(대표이사 허민회)가 올해 1분기 매출액 2233억원, 영업손실 549억원, 당기순손실 1114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29.4% 증가했고,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적자지속했지만 적자 폭을 줄였다. 지난해 말 개봉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 영향이 1분기까지 이어지고 국내외 각국 로컬 콘텐츠의 선전 덕분이다.

 

허민회 CJ CGV 대표이사. [사진=CJ CGV]

코로나19에서 완전히 벗어나지는 못했지만,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흥행과 함께 국가별로컬 콘텐츠가 인기를 얻으며 매출액 증가를 견인했다.

 

각 국가별로 살펴보면, 국내에서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흥행과 더불어 ‘해적: 도깨비 깃발’, ‘킹메이커’ 등 신작 한국영화의 개봉으로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61.8% 상승한 846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손실은 71억원 개선된 456억원이다.

 

중국에서는 오미크론 확산으로 일부 지역의 영업이 중단됐음에도 불구, 로컬 콘텐츠인 ‘수문교’가 중국 역대 박스오피스 8위에 오르며 매출 감소폭을 줄이는데 기여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27.8% 하락한 656억원, 영업손실은 118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 극장 영업이 중단됐던 터키에서는 매출액 273억원, 영업이익 43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올해 1분기 영업중단 해제의 영향과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역대 3월 최대 관객을 모은 로컬 콘텐츠 ‘베르겐(BERGEN)’의 흥행에 힘입어 실적 회복세를 지속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와 ‘마크멈2(Makmum2)’ 등의 로컬 콘텐츠 및 일본 애니메이션 ‘주술회전’ 같은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흥행하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391.3% 상승한 11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이 늘면서 영업손실은 16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적자폭을 줄였다.

  

베트남의 경우 매출액 262억원, 영업이익 22억원으로 흑자기조를 유지했다. 1월에 하노이 등 주요 지역의 영업이 중단됐지만 ‘쭈웬 마간나(Chuyen Ma Gan Nha)’가 역대 로컬 콘텐츠 흥행 4위를 기록하면서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CJ CGV의 자회사 4D 플렉스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더 배트맨’ 등의 글로벌 흥행으로 실적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35억원, 영업손실은 2억원을 기록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이어 2분기에 지속적인 실적 개선세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에서는 2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관객들이 볼만한 기대작들도 개봉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13 16:43: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