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지윤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채권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도 투자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다양한 기관의 참여를 이끌어냈다.


신한은행은 3230억원 규모의 원화 신종자본증권(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5년 후 중도상환이 가능한 영구채로 금리는 4.50%(고정)이다. 신한은행은 최초 증권신고서 신고 금액인 2700억원 규모로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기관과 리테일 기반 투자자들의 관심과 참여로 유효 수요가 몰려 최종 발행금액을 3230억원으로 증액했다.


텍스트, 실외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서울 여의도 신한은행 지점. [사진=더밸류뉴스]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국제적 변동성 확대 및 불안정한 시장 상황임에도 지난 11월 후순위채에 이어 올해 4대 은행 최초로 발행에 성공했다. 이번 신종자본증권 발행을 통해 신한은행의 자기자본 비율은 0.18%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jiyoun60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5-04 10:26: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