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박수민 기자]

유진그룹(회장 유경선) 계열사 동양(사장 정진학)이 최근 건설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동양은 최근 제이엠디앤아이가 발주한 318억원 규모의 대전 용문동 LH 매입임대주택 신축공사를 수주했다고 19일 밝혔다. LH 매입임대주택은 무주택 신혼부부, 청년 등의 주거안정을 위해 LH가 매입한 도심 내 기존 주택을 보수 또는 재건축하거나 민간이 시공한 주택을 매입해 시중 전세가보다 저렴하게 임대하는 사업이다.

 

동양이 수주한 대전 용문동 LH 매입임대주택 조감도. [사진=유진그룹]

동양이 이번에 수주한 공사는 대전시 서구 용문동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20층 규모로 총 144세대(공동주택 128세대, 오피스텔 16실) 및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기간은 착공일을 기준으로 29개월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양은 LH가 추진하는 여러 사업에 참여해 왔다. LH 행복주택사업(인천 용마루 1500세대, 광주 효천 902세대, 충주 호암 550세대)을 비롯해 LH 토지임대부 민간임대사업(고양지축 539세대)에 시공사로 참여했으며, LH로부터 우수 시공업체로 선정되어 격려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동양은 LH 공공주택사업의 시공 경험을 살려 민간사업인 메가스터디 용인 기숙학원, 상봉동 역세권 청년주택 등을 수주하기도 했다. 11일에는 1463억원 규모의 음성 금왕테크노밸리 물류센터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공시했다. 모기업인 유진기업과도 충남 공주, 경기 파주, 용인, 강원 삼척 등에서 자체 사업 및 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aprilis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20 08:36: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