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승윤 기자]

롯데건설(대표이사 하석주)이 업계 최초로 효과적인 안전관리 표준화를 구축했다. 


롯데건설은 현장의 다양한 요소에 가중치를 부여해 현장별 위험도 비교가 가능한 표준화 '안전 통합관리지표'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경남 창원 롯데건설 '어반포레' 조감도. [자료=롯데건설] 

안전 통합관리지표 도입으로 재해 리스크가 높은 현장에 안전관리자를 추가 배치하고 안전시설물 및 보호장구 등을 추가로 지원한다. 또 해당 현장에는 효율적인 안전보건 관리를 위해 수시로 특별점검도 실시한다. 


전사적으로는 통합관리지표를 활용해 인력 채용 및 기술 개발 등 투자 계획을 수립하고 다양한 안전보건경영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집된 빅데이터를 전 현장에 공유함으로써 유사 현장의 재해 리스크를 사전에 예측하는 주요 지표로 활용할 수 있게 된다.


lsy@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4-19 15:51: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DL이인씨
텔레그램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