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홍순화 기자]

주택시장에서 대출 규제 강화로 자금 부담을 낮춘 주거 상품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1인 가구 및 신혼부부 등 2030 세대를 중심으로 소형 주거단지를 향한 발길이 늘고 있다.


금융당국이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 강화방안’ 따르면, 올해 1월부터 총 대출액이 2억원을 초과할 시 차주단위 DSR을 적용 받게 된다. 7월부터는 1억원 초과로 기준이 강화될 예정이다.


e편한세상 시티 풍무역 투시도. [이미지=DL이앤씨]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올해 2월 기준 전용 60㎡이하 면적의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동월 대비 약 16.6% 상승했다. 동기간 60~85㎡이하는 14%, 85㎡초과 면적은 12.81% 올른 수준이다.


오피스텔은 대표적인 주거 대체 상품으로 선호되는 것은 취득세 계산 시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뿐만아니라 오피스텔 구입 시에는 아파트 대비 비교적 저렴한 취득세가 적용된다.


이에 DL이앤씨(디엘이앤씨)는 새롭게 ‘e편한세상 시티 풍무역’을 선보였다. 분양가는 2억원대 후반으로 중도금 대출 및 잔금 대출 시에 올해부터 시행된 차주 단위 DSR 규제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여기에 1차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와 중도금 50% 무이자 혜택 등 다양한 금융 혜택도 제공된다. 아파트 청약 시에도 주택으로 간주되지 않아 청약 가점을 계속해서 쌓을 수 있으며, 자금조달계획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다. 


‘e편한세상 시티 풍무역’ 인근에는 풍무지구 내 풍부한 생활 인프라가 잘 구성되어 있다. 또한 400실이 넘는 대규모 단지로 2룸 형태의 주거용으로 구성되어 실용성을 높였다. 입주민을 위한 세대 창고와 무인택배 보관함 등 각종 편의시설도 설치된다. 2층에는 입주민 전용의 피트니스와 스크린골프룸 등 커뮤니티 시설이 계획되어 있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및 김포시 풍무동에 위치한 주택전시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분양 관계자는 “e편한세상 시티 풍무역은 합리적인 분양가에 중도금 50% 무이자 혜택 등을 제공하여 수요자들의 가격 부담을 크게 낮췄다”며 “여기에 주변의 편리한 생활 편의시설과 교통망 등 다양한 인프라는 물론이고, ‘e편한세상’ 브랜드 프리미엄까지 동시에 누릴 수 있어 현재 분양 문의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hsh@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3-29 20:45: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