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정부와 LG그룹(대표이사 구광모)이 ‘청년희망 ON(溫, On-Going)’ 프로젝트 세번째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 자리에서 LG그룹은 3년간 3만명의 직접채용을 포함해 3만9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21일 LG는 서울 강서구에 소재한 ‘LG사이언스파크’에서 국무총리실과 LG그룹이 간담회를 개최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 정부 측은 김부겸 국무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고 LG그룹 측은 구광모 회장, 권영수 부회장, 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이방수 사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는 국무총리실 측 청년조정위원회 이정훈 위원, LG 측에서 청년 사원(2명), 스타트업·사회적기업 관계자(2명)와 MZ 자문단(2명)이 참석해 청년 일자리 창출의 방안과 고충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사진=더밸류뉴스]

간담회에서 LG그룹은 향후 3년간 직접채용으로 연간 1만명씩 총 3만명 외에 산업 생태계 지원 및 육성을 통한 9천개의 일자리 창출을 발표했다. 구체적으로 △스타트업 분야 1500억원 투자 △ ‘채용계약학과’ 등 산학연계 프로그램 확대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프로그램 활성화를 통해 창출될 예정이다.


이로써 김부겸 국무총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청년희망ON’에 KT와 삼성에 이어 세번째로 LG까지 참여하게 됐다. 이날 LG가 동참하면서 김부겸 총리가 추진한 ‘청년희망ON’을 통해 향후 3년간 기업들이 약속한 일자리 창출 개수는 총 8만1000개에 이른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21 14:4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