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정채영 기자]

유한양행(대표이사 조욱제)이 이화여자대학교(총장 김은미)와 미국 신시내티 대학과 mRNA(전령 RNA) LNP(지질나노입자, Lipid NanoParticle)을 공동으로 연구한다. 향후 새로운 mRNA 구조체와 LNP 원천기술을 활용한 면역항암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새로운 mRNA와 LNP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이혁진 이화여대 교수 연구팀 및 이주엽 미국 신시내티 대학 교수 연구팀과 각각 공동연구개발 계약을 체결(MOU)했다고 7일 밝혔다. 

 

조욱제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진=유한양행]

이화여대와의 공동연구에서는 체내 안정성과 타겟 단백질 발현을 증가시키는 새로운 mRNA 원천기술을 주도적으로 개발하고, 신시내티 대학과의 공동개발연구에서는 표적조직에 대한 mRNA의 전달력을 높이는 새로운 LNP 원천기술을 개발한다. 유한양행은 이를 통해 확보하는 원천기술을 활용한 mRNA 치료제의 전임상 및 임상개발 등의 사업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mRNA는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로 주목을 받고 있는 연구분야로, 백신 뿐 아니라 주요 질환에 대한 치료제로서의 개발 가능성도 매우 높은 것으로 평가되지만 기술적 난이도가 높다. 주요 난제는 mRNA가 체내에서 쉽게 분해되는 등 안정성이 저하되는 것으로, 이화여대 연구팀은 안정성을 증가시키면서도 타겟 단백질의 발현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mRNA 구조체 기술을 개발해 치료제 개발에 적용할 예정이다. 

 

mRNA 치료제 개발의 필수요소로 mRNA를 세포 내로 효율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전달체 확보가 필요하다. 현재 LNP는 일부 회사가 보유한 특허로 의약품 개발 활용이 제한적이라, 신시내티 연구팀은 신규 물질의 특허성을 확보하면서도 표적조직에 전달 효율성을 높이는 새로운 LNP를 개발한다.

 

유한양행은 새로운 mRNA 구조체와 LNP 원천기술을 활용해 우선적으로 면역세포의 기능을 조절하는 면역항암제를 개발할 예정이며, 현재 개발 중인 다른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과의 시너지 효과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한 R&D(연구개발)전략을 수립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바탕으로 면역항암제 뿐만 아니라 다양한 질환의 치료제로 mRNA의 적용범위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1011pink@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6-07 11:35: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