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지윤 기자]

기아(대표이사 최준영 송호성)가 다목적 모델로 활용이 가능한 ‘레이 1인승 밴’을 출시한다. 레이 1인승 밴은 국내 최초의 1인승 차량으로 특수차량을 제외하고 처음으로 국내 승상용 모델 중 1인승으로 인증받았다. 레이 1인승 밴은 기아가 앞으로 출시할 목적 기반 모빌리티(Purpose Built Vehicle, 이하 PBV)의 방향성을 확인할 수 있는 모델이다.


하늘, 실외, 도로, 자동차이(가) 표시된 사진

자동 생성된 설명기아의 레이 1인승 밴. [사진=기아]

레이 1인승 밴은 기존 2인승 밴 모델에서 동승석 시트를 제거하고 하단에 별도 수납 공간을 마련하는 등 최대 화물 적재용량을 1628ℓ로 확대했다. 또 동승석 쪽 발판이 위치하던 공간에 운전자의 개인 짐을 보관할 수 있는 추가 적재공간을 마련했다. 이에 2인승 밴 대비 화물 적재 면적은 약 30% 증가했고 적재 바닥의 최대 세로 길이는 1913m로 구성됐다. 최대 적재 가능 무게 역시 315kg으로 26%(+65kg) 향상 시켰다.


또 레이 1인승 밴은 동승석 시트와 함께 동승석 뒤쪽에 위치하던 하단 격벽이 사라지도록 설계돼 차량 우측 도어를 모두 열었을 시 진입공간 폭이 넓어졌다. 레이 1인승 밴은 프레스티지와 운전석 열선시트, 운전석 시트 높이조절장치 등 운전자 편의 사양이 추가된 프레스티지 스페셜 등 2개의 트림으로 운영된다.


jiyoun6024@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2-08 10:18: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텔레그램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