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BGF리테일(대표이사 이건준)이 운영하는 CU가 낮에는 유인(有人), 밤에는 무인(無人)으로 운영되는 하이브리드 편의점의 운영 고도화를 위해 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출입 보안 기술의 상용화에 나선다.


7일 CU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된 하이브리드 편의점을 지난 2일 부산에 처음 선보였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진행하고 있는 무인 매장 출입 관련 정부 과제의 일환이다. 


고객이 B PASS로 CU 출입 인증을 하고 있다. [사진=BGF리테일]

블록체인 출입 인증 기술이 적용되는 CU 하이브리드 편의점은 동아대한림생활관점, 부경대미래관점, 경성대건학관점, E오션블루휴게소가덕점 등 부산 지역 내 총 10곳이다. CU는 포켓CU, 바이셀프, 신한플레이, 카카오톡 지갑 등 총 6개의 무인 매장 출입 인증 수단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번에 블록체인 통합서비스인 B PASS까지 추가 도입하게 됐다.


B PASS를 통해 실현되는 블록체인 출입 보안 기술은 고객이 본인의 모바일을 통해 받은 QR코드를 지정된 장소의 리더기에서 스캔해 본인 인증을 하는 CPM(고객제시형) 방식으로 고객정보 보안성을 한층 더 강화했다.


현재 부산시는 B PASS 앱을 통해 시민들을 대상으로 부산시민카드, 도서관 회원증 등 신원 증명을 비롯해 주민등록등·초본, 사업자등록증, 장애인증명서, 납세증명서 등 주요 전자 증명서를 보관, 열람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고객은 CU 하이브리드 편의점에 자신의 B PASS 앱의 QR코드를 점포 입구에 설치된 도어락에 스캔만 하면 별도의 절차 없이 바로 점포에 들어갈 수 있다.


BGF리테일은 이번 B PASS 도입을 위해 지난달부터 부산시 등 유관 단체와의 협의를 거쳐 시스템 연동에 착수했다. 최근 개발한 출입 인증 키오스크인 도어락 키트를 통해 빠른 시행이 가능했으며 나이스정보통신과 코인플러그의 블록체인 분산신원증명(DID) 기술을 더해 보안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2-07 08:54: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LG그룹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