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삼성바이오로직스, 美 엔졸리틱스 '코로나 항제치료제' 위탁개발생산 - 미국 샌프란시스코 CDO 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
  • 기사등록 2021-10-08 13:18:05
기사수정
[더밸류뉴스=문성준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림)가 미국 바이오 기업과 손 잡고 단일항체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엔졸리틱스(Enzolytics)사와 위탁개발생산(CDMO)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엔졸리틱스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단일항체치료제 및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단일항체치료제에 대해 세포주 개발부터 임상 물질 생산, 임상시험계획신청(IND) 지원까지 엔드투엔드(end-to-end) CDMO 서비스를 제공한다. 향후 엔졸리틱스가 개발 중인 다른 항체치료제에 대한 계약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로직스 제3공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엔졸리틱스는 인공지능(AI) 플랫폼을 기반으로 바이러스 내 변하지 않고 보존되는 특정 부분(immutable site)을 공략해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수 있는 항체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CDO(위탁개발) R&D(연구개발)센터를 통해 엔졸리틱스의 세포주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임상 물질 생산은 인천 송도의 본사에서 이뤄진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위탁개발생산 계약을 통해 신약 개발 속도를 높여 전 세계 환자들에게 치료제가 신속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a854123@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10-08 13:18: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