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주영 기자]


'내 집 마련의 꿈'이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 서울 평균 주택 매매 가격이 9억2812만원으로 전년비 33.74%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즉, 집을 구입하는 데 소요되는 기간이 전년비 2년 늘어난 것이다. 


평균적인 경제 활동 참가자가 집을 살 수 있는 기간을 측정하는 기준으로는 흔히 'PIR(Price to Income Ratio)'이 사용된다. PIR을 기준으로 서울 강북권, 강남권을 살펴보면 2019년 기준 각각 13년, 16년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득 대비 집값이 크게 상승하고 있다는 것이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8-24 15:42: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