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민교 기자]

코로나19 이후 완화적 통화정책 행보를 지속해왔던 한국은행이 올해 중 기준 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1일 한국은행 71주년 창립 기념사에서 “우리 경제가 견실한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예상된다면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향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하겠다”고 밝혔다. 저금리 상황의 지속에 따라 누적될 수 있는 금융 불균형에 대한 우려를 반영했다는 분석이다.


한국은행은 창립 기념사를 통해 금통위에서 제시했던 낙관적인 경기 인식에 더해 통화정책 행보 및 기조에도 변화를 꾀했다. 자산시장으로 자금이 쏠리는 현상, 경제주체들의 레버리지를 안정적인 수준으로 관리할 필요성 등을 강조하며 정책 기조에 변화를 줄 것임을 암시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한국은행]대신증권은 이주열 총재의 발언이 코로나19 이후 기준금리 인하 및 통화완화 행보에 대한 변화 가능성을 시사한다며 내년 이후로 예상했던 한국의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올해 4분기로 변경했다. 상반기 말 정책 기조 전환에 대한 큰 그림을 제시하고 3분기에 금융시장과의 소통을 통해 통화정책 일정에 대한 공론화 과정을 진행할 것으로 파악된다.


이어 만약 올해 기준금리 인상 일정이 개시되면 추후 기준금리 인상은 내년 하반기로 예측된다며 내년 2분기 신임 한국은행 총재 임기 개시, 대통령 선거 등의 일정이 있는 만큼 올해 4분기 인상 이후 6개월 이상의 시차를 둔 인상 행보를 예상했다.


또 한국은행의 설립 목적이 물가안정보다는 금융안정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통화정책 외에 다른 정책과의 조합을 통해 효과를 극대화시키므로 다른 정책들과 속도나 보조를 맞추는 과정이 병행될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은행 본점. [사진=더밸류뉴스]한편 한국은행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 시사로 향후 채권시장에서 시중금리의 변동성이 커질 여지가 있다며 물가안정보다 금융안정을 주요 목적으로 한 기준금리 인상이라면 연속적인 금리 인상보다는 금리를 올린 이후 일정 기간에 걸쳐 금융시장 전반의 반응을 확인하고 금리 인상을 하는 것이 유력하다고 분석했다.


다만 기준금리 인상 개시로 인해 급격한 채권 포지션 축소 등의 전략으로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크지 않다고 덧붙였다.


kmk2237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13 11:05: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징주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