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이현수 기자]

대우건설(047040)이 정보공유 및 협업 플랫폼을 개발해 효율성과 신속성을 모두 잡을 계획이다.


도면 기반의 정보공유·협업 플랫폼 SAM(Site Camera). [사진=대우건설]

국내 건설 기업 대우건설이 비대면 시대에 건설현장의 효율적인 업무 환경을 위해 도면 기반의 정보공유·협업 플랫폼 SAM(Site Camera)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SAM은 건설현장의 도면의 효율적 정보 관리를 위해 현장의 도면, 문서, 사진을 연결시켜 만든 플랫폼이다.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활용해 현재 자신의 위치 주변 도면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동시에 어떤 디바이스에서든 현장의 모든 도면을 실시간으로 빠르게 검색 가능하다


SAM은 위치자동 인식기능이 있어 사진 촬영, 메모, 녹음시 자동으로 해당 도면 위치에 정보가 저장된다. 또한, 도면 리비전(revision) 기능으로 인해 최신 도면을 유지하고, 도면에서도 상세 도면, 참고 도면 등의 하위도면이 연계된다.


SAM은 비대면 시대에 신속한 협업 기능을 제공한다. 플랫폼을 활용해 현장 담당자는 현장에 방문하기 어려운  외부 업체에게 신속히 현장 상황을 공유하게 된다. 기존에는 촬영한 사진, 도면, 도서를 각각 첨부해 직접 첨부했다면, 앞으로 공유하고자 하는 사진을 선택하면 사진과 관련된 도면, 사진의 위치가 공유된다. 


대우건설은 이번에 개발된 SAM과 BIM시스템을 연계해 공정 관리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3D 모델링 뷰어, 실시간 스트리밍 등의 기술을 접목해 비대면 업무 환경에서 현장 상황 파악이 가능할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업무 효율성 증대를 위한 경영 시스템 혁신의 일환으로 이번 플랫폼을 개발하게 되었다”며 “건설 현장의 선진화에 기여하고 내실과 미래성장을 함께 이룩해 고객과 함께 최고의 가치를 실현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mimimi00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5 15:47: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