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조영진 기자]

GC녹십자엠에스(142280)가 루마니아 업체 ‘MCM EVA SRL’와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 규모는 61억원으로 집계되지만, 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현지 민간 및 공공 프로젝트 공동대응으로 500억원 이상의 수출 확대를 기대할 만하다고 밝혔다.


GC녹십자엠에스 CI. [이미지=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엠에스가 코로나19 진단키트 유럽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의료기기 제조기업 GC녹십자엠에스가 루마니아 의료기기 유통업체인 ‘MCM EVA SRL’ 사와 코로나19 신속항원진단키트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서 확정된 물량은 61억원 규모로, 오는 3월초 유럽향 선박에 실릴 예정이다. 


녹십자엠에스 관계자는 “향후  ‘MCM EVA SRL’ 측과 루마니아 현지 민간 및 공공 프로젝트 등에 공동으로 적극 대응하여 올해 9월까지 공급 물량을 500억원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라며 “최근 독일, 헝가리, 폴란드, 스위스 등에 이어 루마니아까지 유럽 시장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수출되는 제품은 GC녹십자엠에스가 지난해 11월 출시한 ‘GENEDIA W COVID-19 Ag’로, 항원-항체 결합 반응을 활용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현장에서 10분 안에 진단하는 신속항원진단키트다. 별도의 진단장비 없이 코로나19 초기 환자의 감염여부를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것으로 전해진다.


안은억 GC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인플루엔자 키트처럼 팬데믹 종료 후에도 상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남미와 아시아 등에서도 수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시장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5 09:52: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