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신현숙 기자]

최근 증권사에서 발표된 종목 중 파크시스템스(140860)에 대한 증권사 보고서가 조회수 1위를 기록했다. 


24일 버핏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1주일(2월 18일~24일) 동안 발간된 보고서 가운데 하나금융투자의 김경민 연구원이 지난 22일 파크시스템스에 대해 분석한 보고서가 조회수 502건을 기록해 가장 높았다.


[이미지=파크시스템스 홈페이지 캡처]

파크시스템스의 조회수가 1위를 기록한 가운데 하나머티리얼즈(166090)(392건), 콜마비앤에이치(200130)(376건), 메디톡스(086900)(360건), 누리플랜(069140)(344건) 등 순이다.


HOT 리포트 상위 10선. [이미지=더밸류뉴스]

파크시스템스는 원자현미경을 공급하는 나노계측기기 기업이다.


파크시스템스 최근 실적. [이미지=더밸류뉴스]

파크시스템스의 지난해 매출액,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712억원, 150억원, 102억원으로 전년비 36.92%, 87.5%, 20% 증가했다.   


지난해 실적 호조의 원인은 반도체 고객사로부터의 주문 증가와 적용처 확대 때문이다. 미국의 경쟁사 브루커(Bruker)의 경우에도 semiconductor metrology(반도체 계측) 분야 매출이 전년비 두 자릿수가 증가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김경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파크시스템스의 원자현미경은 반도체 전공정 분야에서 morphology(영상의 형태)를 측정하는 데 주로 적용됐는데, 전공정이 아닌 분야에도 적용된다"라며 "메모리든 시스템 반도체든 정교한 샘플 검사에 특화돼 있어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영업을 전개할 때 미국의 경쟁사들과 겹치는 영역은 제한적"이라고 판단했다.


파크시스템스의 Park NX-Hivac. [사진=파크시스템스 홈페이지 캡처]

김 연구원은 "회사의 올해 실적은 매출액 961억원, 영업이익 231억원, 당기순이익 179억원일 것”이라며 “다만 기업 측에서 30%의 매출 증가를 자신하고 있어 이를 액면 그대로 적용하면 매출액은 926억원이 된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파크시스템스의 시스템 반도체 파운드리 선단 공정의 시설투자 경쟁 구도를 감안하면 900억원 중반 이상의 매출 달성이 가능할 전망이다. 또, 한국의 반도체 전공정 검사 장비 공급사들이 연간 매출액 1000억원을 달성하기 위해 전진하고 있다는 점, 파크시스템스의 경우 외국인 지분율이 13.8%에 불과하다는 점 등도 긍정적이다.


파크시스템스 최근 1년 주가 추이. [이미지=네이버 증권 제공]

파크시스템스는 이날 52주 신고가(12만3900원)를 갱신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4 10:48: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