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조영진 기자]

셀트리온(068270)이 지난해 경영실적을 22일 공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전년비 50% 이상의 증가를 기록하며, 2019년에 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확인된다. 셀트리온은 올해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및 후속 바이오시밀러 공급 확대로 성장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셀트리온 CI. [이미지=셀트리온]

제약기업 셀트리온이 경영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조8491억원, 영업이익 7121억원, 영업이익률 38.5%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비 63.9%(7206억원), 영업이익은 88.4%(3340억원) 증가해 2019년에 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이에 대해 셀트리온은 지난해 바이오시밀러 제품군 확대로 공급량이 늘어난 것과 제1공장 증설 시설의 생산 효율성이 개선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셀트리온은 올해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 확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 글로벌 허가 확대, 램시마SC 시장 침투 가속화, 제3공장 신설을 통한 생산량 증대 등을 주요 사업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셀트리온은 올해 2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로부터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유플라이마(CT-P17)’를 판매 승인 받았다. 또한 CT-P16(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CT-P39(졸레어 바이오시밀러), CT-P41(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2(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CT-P43(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 등이 글로벌 임상 3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주요 제품군이 고르게 성장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이어갈 수 있었다”며 “올해는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글로벌 공급 노력과 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인 유플라이마(CT-P17) 등 후속 바이오시밀러 개발 및 신규 공급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만큼 글로벌 생명공학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22 18:26: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