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김주영 기자]

한국 주식 시장의 비철금속주 가운데 지난해 4분기 매출액 증가율 1위는 그린플러스(186230)(대표이사 박영환)으로 조사됐다.


박영환 그린플러스 대표이사. [사진=더밸류뉴스]

버핏연구소의 탐색 결과 그린플러스의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94억원으로 전년비 22.01%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철금속 관련주 매출액. [자료=더밸류뉴스(버핏연구소 제공)]

이어 고려아연(010130)17.86%, 풍산(103140)13.96%, 포스코강판(058430)4.3%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린플러스 분기별 매출액 추이(억원). [자료=더밸류뉴스(버핏연구소 제공)]

1위를 기록한 그린플러스는 대형 첨단온실의 시공온실관련 창호공사 및 강구조물공사알미늄 제품의 생산가공 및 판매 등을 주업으로 영위하고 있다.


◆그린플러스스파트팜 최대 수혜주


그린플러스의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예상 실적 매출액영업이익당기순이익은 각각 194억원, 24억원, 9억원으로 전년비 매출액은 22.01% 증가하고당기순이익은 30.77%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린플러스 최근 실적. [자료=더밸류뉴스(버핏연구소 제공)]

그린플러스의 지난해 4분기는 지자체와 농업 법인의 스마트팜(첨단온실시공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그린플러스 본업이 외형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된다다만코로나19 확산 및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외식시장 경기 침체가 이어졌음을 고려하면 그린피시팜(장어 양식 및 판매실적 악화 영향으로 감익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그린플러스의 부여리우 스마트팜. [사진=더밸류뉴스(그린플러스 홈페이지 제공)]

그린플러스는 향후 스마트팜 혁신 밸리 관련 매출액이 지난해 10억원에 이어 올해는 공정율 상승에 따라 연간 280억원이 인식될 전망이다또 스마트팜 청년 창업 지원 관련 매출도 지난해 32억원(2)에서 올해 70억원(5건 이상수준으로 확대되고호주향 수출 호조에 기인해 해외 매출도 약 150억원으로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정부와 지자체의 스마트팜 산업 육성 정책에 기반해 우호적인 사업환경이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그린플러스의 최근 1년 주가 추이. [사진=네이버 금융]

그린플러스의 지난해 기준 ROE(자기자본이익률)8.18%이다. 3일 기준 PER(주가수익비율)39.14, PBR(주가순자산배수)3.24배이며 동일업종 평균 PER22.23배이다.


◆그린플러스와 박영환 대표


박영환 대표는 1997년부터 그린플러스를 설립해 대표이사로써 지금까지 그린플러스를 이끌어왔다.


박 대표는 그린플러스는 온실사업을 시작으로 알루미늄 사업을 통해 스마트팜 산업의 수직계열화를 달성했다환경오염과 같은 시대적환경적 변화에 발맞춰 저탄소 녹색성장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어 고객만족과 기술혁신을 통해 지속적인 기술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며정직한 기업성실한 기업으로 성장해 나아갈 것입니다며 환경과 인류를 위한 가치창출과 삶의 편익을 추구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이념을 밝혔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2-08 08:30: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4차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