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모빌리티업체 쏘카가 최근 SK텔레콤 측에 공식 항의했다고 지난 26일 매일경제 등 몇몇 언론들이 헤드헌팅 업계 말을 빌려 이 사실을 전했다. SK텔레콤측이 쏘카 현직 임직원 다수에게 신설 티맵모빌리티 쪽으로 이직을 지속적으로 제안했기 때문이다. 쏘카 직원 수는 현재 300명 수준이다. 이 가운데 제안을 받은 임직원만 3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분야도 개발자뿐 아니라 경영 지원까지 다양한 직군에 걸친 것으로 알려졌다. 쏘카는 SK그룹 지주사인 SK(주)가 지분 22.25%를 소유한 2대 주주이기도 하다. 2016년부터 투자해온 사실상 유일한 전략투자자다. 이 때문에 쏘카 측에선 그룹사와 계열사 간 상반된 행보에 불쾌감을 표한 것으로 보인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6일 열린 주총에서 모빌리티 사업 추진 의미와 비전을 설명하는 모습 [사진=더밸류뉴스(SK텔레콤 제공)]지난 26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모빌리티 업계가 연말에 때 아닌 인재 영입 전쟁을 벌이고 있다. 우버와 손잡은 SK텔레콤이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티맵모빌리티주식회사(가칭)`를 출범하면서 모빌리티 업계 전방위로 인력 수급에 나서면서다.


카카오모빌리티, 쏘카 등 기존 업체 직원들에게 대규모 `러브콜`을 보내고, 일반 직원은 물론 임원들까지 거의 전 분야에 걸쳐 채용 공고도 내고 있다. 인재 확보 경쟁이 심화되면서 처우 개선이나 일자리 증가 같은 효과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과정에서 쏘카 측에서 공식 항의를 받는 등 갈등도 불거지고 있다.


쏘카 관계자는 이날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이직 제안 자체가 잘못된 것은 아니다"면서도 "공정한 경쟁을 통해 모빌리티 시장에서 소비자에게 인정받고 협력사들과 상생하는 모습을 기대했는데 공식 출범도 하기 전에 과도하게 인력 빼가기를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측은 더밸류뉴스에 "모빌리티 신설법인은 SK ICT 분야 내부 구성원들의 영입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오픈 채용을 할 계획이며, 모빌리티 업계 인력을 대상으로 채용을 위한 공식 제안을 보낸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알려진 바로는 SK텔레콤은 다른 모빌리티 업체를 대상으로도 인재 영입에 나섰다. 현대·기아차가 투자한 모빌리티 스타트업 `포티투닷`도 최근 임직원들이 이직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모빌리티 임직원 중에서도 상당수가 제안을 받은 것으로 파악된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매일경제에 "인사와 관련된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도 "최근 실시한 공채에 지원자들이 몰리는 등 모빌리티 업계 전반에 대한 관심이 늘고 있으며, 현재까지 드러난 큰 변화는 없다"고 설명했다.


티맵모빌리티는 지난달 말부터 채용 포털 등을 통해 맵·서버·데이터처리 등 각 분야 개발자뿐 아니라 디자이너, 기획, 경영, 대외협력, 홍보(PR) 등 다양한 직군에서 경력직을 채용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본사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티맵모빌리티 분할 안건을 통과시켰으며, 다음달 29일 신설법인이 공식 출범한다고 발표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전에는 통신사 고객에게 부가 혜택을 주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법인이 되면서 실제 모빌리티 사업을 통해 스타트업처럼 공격적으로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며 "채용 조건이 스타트업보다 좋은 편이라 지원자들 관심이 높다. 전체 모빌리티 생태계가 커지고 일자리가 많아지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8 03:07: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제약·바이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