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LG화학(051910)이 내년부터 중국에서 생산되는 테슬라의 전기차 '모델Y'에 들어갈 배터리를 전량 수주했다. 경쟁사인 중국 CATL과 일본 파나소닉을 제치고 배터리를 납품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최근 GM 전기차량에 배터리 결함으로 인한 화재 발생 의혹으로 대량 리콜된 상황에서 이번 테슬라 중국 생산 전기차에도 LG화학 배터리가 장착된다면 같은 화재 위험 우려가 대두되는것은 자연스러운 것이라 하겠다.


중국 생산 테슬라 전기차 모델Y [사진=더밸류뉴스(中 봉황망 제공)]20일 조선비즈에 따르면 LG화학은 최근 테슬라와 중국 상하이 공장에서 내년 초부터 생산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Y의 배터리를 납품하는 계약을 맺었다. 모델Y는 보급형 전기차인 '모델3'에 이어 테슬라가 상하이 공장에서 두 번째로 생산하는 제품이다.


테슬라는 모델Y에 탑재할 배터리로 LG화학의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를 선택했다. 앞서 지난 5일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중국에서 생산하는 테슬라 모델Y가 NCM 배터리를 채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LFP(리튬인산철) 배터리를 주력으로 하는 중국 CATL,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배터리를 생산하는 파나소닉과 달리 LG화학만 테슬라에 NCM 배터리를 공급한다. 모델Y의 경우 LG화학, CATL, 파나소닉이 나눠서 수주할 것이란 업계 관측과 달리 LG화학이 전량 공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초부터 상하이에서 모델3을 양산 중인 테슬라는 내년 초부터 모델Y를 양산해 중국 시장에 공급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올 1~9월 중국산 모델3의 판매량은 8만500대에 달했다. 중국 톈펑(天風)증권은 내년 중국산 모델Y 판매량만 36만대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이에대해 조선비즈에 "고객사 관련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답했다고 조선비즈는 전했다.


한편, GM은 최근 2017~2019년 판매된 볼트EV 총 6만8600여대에 대해 리콜을 결정했다. 여기에는 국내 판매분 약 9500대가량도 포함됐다.

 

GM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FRSA)이 볼트EV 화재 3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상황에 추가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며 선제적 리콜을 결정했다. NFRSA는 볼트 소유주들에게 화재 발생 가능성이 있으니 차량을 야외에 주차할 것을 권고한 상태다.

 

아직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지만 GM은 볼트EV가 완전히 충전되거나, 충전량이 100%에 가까울 때 화재 위험성이 있다고 봤다. 이에 충전량을 90% 수준으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 중이다.

 

리콜이 이뤄질 볼트EV에는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고전압 배터리가 탑재됐다. 제시 오르테가 GM 볼트EV 총괄 엔지니어 역시 자사 홈페이지에 올린 리콜 설명 영상에서 이 부분을 분명히 짚고 갔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21 02:16: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