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SK그룹, 아마존 맞손… e커머스 사업 본격 진출 - 11번가에 최대 3000억원 투자 논의 - 직접 구매 시스템 구축…해외배송 단점 줄인다 - 양사 플랫폼 협력도 가속화
  • 기사등록 2020-11-13 16:57:24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SK그룹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과 손잡는다아마존은 조만간 SK텔레콤 자회사인 11번가에 최대 3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을 통해 국내 e커머스 사업에 진출한다.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SK그룹은 SK텔레콤 자회사인 11번가와 아마존 간 사업 협력을 위해 500~3000억원 규모의 전환우선주(CPS) 투자를 논의하고 있다. CPS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보통주로 전환할 수 있는 주식으로 통상 외국인 투자유치 등을 위해 발행된다.


IB 업계 관계자는 "아마존이 한국 e커머스시장에 관심이 아주 높지만 경쟁이 워낙 치열하다보니 직접 진출하는 것에 부담을 느껴왔다" "SK그룹 측 역시 국내 소비자들의 편익을 높이는 동시 글로벌 초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시작 점으로 e커머스(11번가)를 택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르면 내년부터 국내 소비자들이 11번가를 통해 아마존에서 판매 중인 해외 상품을 직접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SK T-타워 빌딩. [사진=더밸류뉴스] 

우선, 11번가는 자사 사이트를 통해 아마존 제품을 직접 구매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아마존에 입점한 상품을 미리 대량으로 매입해 물류센터에 보관한 뒤국내 소비자가 상품을 구매하면 다음 날 바로 배송해주는 것이다이 경우 해외직구의 긴 배송기간높은 배송비 등의 단점이 사라지고 소비자 편익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업계 관계자는 "e커머스시장의 지형을 바꿀 수 있을 만큼 큰 딜이다"고 설명했다.


양사 플랫폼 협력도 가속화한다이번 투자 결정에는 '플랫폼'을 강조해온 최 회장과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의지가 강력하게 작용한 것으로 전해졌다향후 온라인 동영상서비스(아마존 프라임), 오디오 북서비스(오더블 SK텔레콤의 ICT 플랫폼 사업 전반적으로 아마존과의 협력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이번 협력은 그간 한국 e커머스시장에 관심을 보여온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그룹 내 플랫폼·커머스 신사업 확대를 꾀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라는 설명이 나온다. e커머스를 시작으로 향후 SK그룹 전반특히 ICT플랫폼 기반의 아마존과 '초협력'이 본격화할 전망이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3 16:57: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