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최근 전세계적으로 대두되는 4차산업 및 친환경 트렌드에 맞춰 LG유플러스(032640)가 자율주행 ‘전기버스’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11일 LG유플러스는 블루스페이스(대표 크리스틴 문), 우진산전(대표 김영창), 메트로플러스(대표 김태호) 등 국내외 전문업체들과 ‘자율주행버스’ 사업에 협력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충북 오창 우진산전 공장에서 이 같은 내용의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가는데 합의했다.


11일 충북 오창 우진산전 공장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조원석(왼쪽부터)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은 김태호 메트로플러스 대표, 김정현 우진산전 사장, 크리스틴 문(모니터) 블루스페이스 대표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LG유플러스 제공)]

이번 협약의 첫 사업모델은 자율주행 ‘전기버스’다. 우진산전의 친환경 전기버스를 중심으로 LG유플러스의 차량∙사물통신(V2X) 기술과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 기술 등을 접목한다.


구체적으로 LG유플러스는 5G·LTE 통신망과 함께 다이나믹 정밀지도(Dynamic Map), 고정밀측위(RTK, Real Time Kinematic) 등 자율주행에서 핵심이 되는 안전 강화 솔루션을 제공한다. 자율주행버스의 운행 현황을 원격에서 확인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도 마련한다.


블루스페이스는 지난해 4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한 자율주행 스타트업으로 미네소타주 등 미국 각지의 버스에 자율주행 기술을 적용하는 사업을 해왔다. 자율주행의 인지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블루스페이스는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주변 환경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자율주행 소프트웨어를 제공한다. 전기버스와 각 솔루션 간에 인터페이스를 연동하는 통합시스템의 구현은 메트로플러스가 담당한다.


협약 이후 4개 사는 연동 개발 및 테스트를 시작으로 내년 3분기까지 자율주행버스의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자율주행버스를 기반으로 향후 스마트시티 등 연계 가능한 사업 모델을 발굴, 관련 기술을 확보하는 데에도 각 사의 역량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전무)는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국내외 각 분야별 선도업체의 기술력을 모아 자율주행 관련 경쟁력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심하고 ‘자율주행’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당사의 안전강화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크리스틴 문 블루스페이스 대표는 “블루스페이스의 자율주행 기술을 한국에서, 특히 대중교통 수단인 버스에 적용하게 되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블루스페이스만의 차별화된 기술을 기반으로 대중이 이용할 수 있는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현 우진산전 사장은 “이번 자율주행버스 사업 협력은 친환경 교통 및 전력시스템의 세계일류기업을 추구하는 우진산전의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호 메트로플러스 대표는 “메트로플러스는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해 자율주행버스 사업은 물론, 향후 스마트시티 사업까지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15:35: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