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워런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Berkshire Hathaway)가 지난 3분기 중 애플 주식 40억 달러(약 4조4616억 원)어치를 매도했다고 9일(현지시각) 배런스가 보도했다.


다우존스 계열의 배런즈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보고서를 토대로 이같이 전했다.


워런 버핏 [사진=더밸류뉴스(버크셔해서웨이 홈피 캡처)]배런즈는 이와 함께 버크셔 해서웨이가 분기 중 금융주를 팔고 산업주식을 사들였으며 투자규모는 지난 9월30일 현재 2450억 달러로 집계됐다고 덧붙였다.


지난 9월 30일 기준으로 버크셔가 보유한 애플 지분은 1117억 달러로, 당시 종가인 115.81달러를 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9억6500만 주 정도다. 앞서 6월 30일 기준으로 버크셔가 보유하던 애플 주식은 915억 달러어치로, 당시 주가 기준으로는 10억300만 주 정도다. 따라서 3분기 중 버크셔의 애플 주식은 3800만 주, 금액으로는 40억 달러어치가 줄어든 셈이다.


3분기 중 유가증권 매입은 1760억 달러, 매도는 1290억 달러였다. 버크셔 해서웨이가 3분기에 보유한 주식 포트폴리오는 오는 13일 또는 16일 공개될 전망이다. 


버크셔 해서웨이는 웰스파고은행 주식 20억 달러 매도를 비롯해 은행주식 축소를 지속했으며 은행주식을 다양하게 보유하고 있던 것을 뱅크오브아메리카로 집중하는 듯 하다고 배런즈는 분석했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1 02:02: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