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올해 3분기 오리온(271560)이 창사 이래 3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던 지난해 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9일 오리온그룹(회장 담철곤)은 오리온이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5974억원, 영업이익 107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비 매출액은 12.7%, 영업이익은 6.0% 성장했다.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글로벌 경기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 외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글로벌 법인들이 견고한 성장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특히 중국과 베트남의 경우 1분기, 4분기가 '설' 시즌의 영향이 큰 반면 3분기는 순수한 성장을 가늠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며 “오리온그룹이 지속적으로 펼쳐온 효율과 수익 중심의 경영이 빛을 발하며 글로벌 식품회사 수준의 영업이익율(18%)도 이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외 사업의 경우 중국, 베트남, 러시아 법인 모두 19% 이상의 영업이익율을 달성하며 글로벌 시장에서 안정적으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는 평가다.


오리온의 글로벌 제품. [사진=더밸류뉴스(오리온 제공)]

중국 법인은 전년비 매출액은 14.4%, 영업이익은 1.6% 성장했다. 상반기 출시한 초코파이 딸기, 찰초코파이 등이 실적을 견인하며 초코파이 매출액이 전년비 43% 올랐다. 마이구미’(궈즈궈즈)와 타오케노이의 김스낵 등도 성장세를 뒷받침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견과바(단백질바, 에너지바) 초기 입점시 프로모션 등의 진행과 감자 플레이크 등 주요 원재료 단가 상승 등이 영향을 미쳐 상승 폭이 낮았다.


베트남 법인은 전년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8.2%, 23.2% 개선됐다. 온라인 매체 광고 활용을 통한 효율적 영업∙마케팅 활동 진행 및 쌀과자와 양산빵 등 신규 카테고리의 성장세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두 자릿수 이상 동반 성장했다. 


러시아 법인은 초코파이, 비스킷 제품군의 고른 성장이 지속되며 전년비 매출액은 16.1%, 영업이익은 46.2% 증가했다. 라즈베리, 체리, 블랙커런트, 망고 등 잼이 들어간 초코파이가 선전하며 파이 카테고리가 18% 성장해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다.


한국 법인은 전년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6.4%, 2.7% 늘었다. 제품 생산, 채널 내 재고관리 등 데이터 경영을 통해 실적이 개선됐다. 아울러 최근 새롭게 선보인 ‘초코파이 바나나’, ‘닥터유 드링크 단백질’ 등이 연달아 흥행하며 성장세를 이끌었다.


오리온은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공격적인 신제품 출시, 신규 카테고리 개척 및 효율과 수익 중심의 경영을 통해 글로벌 법인 모두 매출과 영업이익의 성장을 이뤄냈다”며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신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성장세를 견인하는 것은 물론 간편대용식, 음료, 바이오 등 3대 신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글로벌 식품∙헬스케어 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9 15:36: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