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LG생활건강(051900)이 3분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악재 속에서도 호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62분기째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22일 LG생활건강은 올해 3분기 매출액 2조706억원, 영업이익 3276억원, 당기순이익 2317억원을 기록했다고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전년비 5.4%, 5.1%, 6.7%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도 한층 강화된 브랜드 경쟁력에 힘입어 전년비 실적이 성장했다. 특히 매출액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2005년 3분기 이후 59분기, 영업이익은 2005년 1분기 이후 62분기 증가세를 이어갔다.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LG생활건강 본사 빌딩. [사진=더밸류뉴스(LG생활건강 제공)]

뷰티(Beauty)와 데일리 뷰티(Daily Beauty)를 합산한 전체 화장품 3분기 매출은 전년비 5.5% 성장한 1조4490억, 영업이익은 2.4% 증가한 2472억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어려운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많은 경쟁사들이 할인 경쟁을 벌였으나 LG생활건강은 브랜드 에쿼티(Brand Equity, 브랜드 자산) 강화를 위해 원칙을 지키면서 브랜드력과 제품력을 기반으로 위기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누계 기준 실적은 매출액 5조7501억원, 영업이익 9646억원으로 전년비 각각 1.4%, 3.1% 증가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누계 실적을 갱신했다. 누계 영업이익의 개선은 그간 코로나19로 위축됐던 뷰티 사업의 영업이익 감소폭이 상반기 15.3%에서 3분기 6.7%로 축소되고, 에이치디비(HDB)와 리프레시먼트(Refreshment) 사업이 호조를 지속한 영향이으로 해석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22 15:22: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