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찰, '옵티머스에 1060억 투자' 전파진흥원 압수수색...대신증권 등 입주 강남 N타워도
  • 기사등록 2020-10-16 21:23:13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검찰이 옵티머스에 천억 넘게 투자한 전파진흥원을 압수수색했다. 옵티머스 측의 로비가 있었다는 의심을 받는 곳이기도 하다.


16일 JTBC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인천 남동구에 있는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경인본부를 압수수색했다. 전 옵티머스 대체투자 대표 정영제 씨는 투자를 끌어내려 기금운용 담당자에게 로비를 벌인 의혹을 받고있다.


인천 남동구 전파진흥원 경인본부 [사진=더밸류뉴스]수사팀은 당시 기금운용 담당자가 근무하는 경인본부 사무실에서 수첩 등을 확보한 걸로 알려지지고있다. 


전파진흥원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옵티머스에 1060억가량을 투자했다가 규정에 어긋나자 투자를 거둬들인 바 있다.


수사팀은 또 전파진흥원이 옵티머스에 투자하기로 한 뒤, 펀드 설정을 맡긴 대신증권 본사와 펀드 자금이 흘러간 사무실들이 입주한 강남 N타워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수사팀은 옵티머스 측에서 2천만 원을 받은 의혹이 있는 금감원의 전 간부 윤모 씨의 자택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관련자들을 소환해 '정관계 로비 의혹'을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강남 N타워는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흘러간 것으로 알려진 트러스트올·씨피엔에스·이피플러스의 법인 주소지가 있던 곳이다. 특히 트러스트올은 정씨가 대표로 있는 부동산 투자회사 골든코어의 지분 50%를 보유하고 있다.


역삼역 강남N타워 [사진=더밸류뉴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21:23: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