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종원 기업은행장, '중소기업 대출금리 높다'에 "B플러스 등급 이하 다른 은행보다 더 지원"
  • 기사등록 2020-10-16 20:34:51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은 16일 기업은행이 신용대출 금리를 시중은행보다 높게 책정하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신용등급별 대출 현황을 살펴보면 B플러스 등급 이하 고객을 보면 다른 은행보다 더 지원하고 있다. 대출금리에서 신용도 부분이 고려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 행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업은행의 기업대출이 우량 중소기업에 대체로 몰려있다'는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사진=더밸류뉴스(IBK기업은행 제공)]윤 행장은 "여신 건전성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중소기업을 지원해야 하는 양면성이 있다"며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4대 시중은행 및 기업·산업은행의 기업 예대금리차'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시중은행들의 기업 예대금리차가 가장 높은 은행은 기업은행으로 2.14%포인트(지난 6월 말 기준)로 집계됐다. 이어 국민은행(1.72%포인트), 신한은행(1.65%포인트), 하나은행(1.57%포인트), 우리은행(1.51%포인트), 산업은행(1.11%포인트)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 예대금리차는 은행이 기업에게 빌려줄 때 받는 평균금리에서 기업이 예금 등 상품을 가입했을 때 지급하는 평균금리를 뺀 격차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예대금리차는 예금과 대출시장의 경쟁도가 낮을수록, 은행의 위험기피성향이 강할수록, 신용위험이 높을수록 확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의원은 "기업은행을 제외한 은행들은 모두 기업 예대금리차가 1%p대였다"며 "기업은행은 2017년부터 4년 연속 시중은행들과 비교해 기업 예대금리차가 가장 높았다. 각 은행들이 중소기업에 신용대출을 해주면서 받은 평균금리도 5년 연속 기업은행이 가장 높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업은행은 기업대출의 대부분(96% 정도)을 중소기업에 해주고 있지만, 이 중 60% 이상이 물적 담보대출"이라며 "신용대출 비중이 점점 줄어들어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외면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있어왔다. 기업은행이 노력하면 중소기업에게 낮은 금리로 폭넓게 베풀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윤 행장은 "그렇게(금리를 낮출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예대금리차가 나는 것은 기업은행이 시중은행보다 중소기업 대출을 하고 대손충당금을 더 많이 쌓아놓고 있어서다. 실질적으로 어떻게 했는지를 감안해서 해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20:34: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