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우리은행은 16일 "라임펀드 관련 피의자가 입장문을 통해 ‘펀드 판매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부행장을 로비했다’고 적시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우리은행은 법적조치를 검토할 예정으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강력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우리은행 CI [사진=더밸류뉴스(우리은행 제공)]

이날  '라임 사태' 주요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변호인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라임펀드 판매 재개 관련 청탁으로 우리은행 행장 로비와 관련해 검사장 출신 야당 유력 정치인, 변호사 등에게 수억원을 지급했다"며 "실제 우리은행 행장과 부행장 등에 로비를 했고 검찰에 이야기했지만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바 있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20:12: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