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빅히트, 상장 이틀째 급락…방시혁 지분 주식가치 주목 - 상한가 대비 1조원 증발 - 지분가치 감소세에도 연예계 최고 수준
  • 기사등록 2020-10-16 13:34:08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코스피 상장 이튿날 급락세를 타고 있다이에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주식가치 변동도 주목을 받고 있다.


16일 오전 빅히트는 214000원으로 거래되면서 20만원선도 위협받고 있다현재까지 약 180만주(4000억원)가 거래됐다공모가 135000원과 비교해 수익률은 58.5%로 줄어든 것이다.


상장 직후 12조원을 넘어서기도 했던 시가총액은 72262억원으로 내려 앉았다이는 코스피 전체 35(우선주 제외)에 해당한다.


전날 빅히트는 상장 직후 '따상'(공모가 2배에서 시초가가 형성된 후 상한가)으로 거래를 시작했으나 대량 거래가 터지면서 시초가 밑에서 거래를 마쳤다빅히트의 상장 첫날 거래량은 650만주로 유통가능한 주식 670만주의 97% 수준을 기록했다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빅히트의 주가는 시초가 대비 12000(-4.44%) 내린 258000원에 마감했다.


15일 빅히트가 한국거래소에서 상장식을 가졌다. [사진=더밸류뉴스(한국거래소 제공)]

한편빅히트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증권발행실적보고서에 따르면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 주식 12377337(지분율 34.74%)를 보유하고 있다공모가 기준 지분 평가액은 16709억 원이었다방 대표의 평가액은 상장 직후 따상을 기록했을 때 43000억원 수준으로 두 배 이상 뛰어올랐다.


하지만 빅히트가 '따상 마감'이 아닌 시초가보다 낮은 금액에 약세 마감하자방 대표의 지분가치는 종가(258000)기준 31900억여원인 것으로 분석된다이날 빅히트의 주가 하락으로 방 대표의 지분가치는 상한가(43444억원대비 11511억원이 증발한 것이다


이런 감소세에도 방 대표의 지분 가치는 국내 연예계에서 최고 수준이다.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이번 상장으로 방시혁 대표의 주식 가치는 매우 늘어났다" "이건희 삼성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서정진 셀트리온 회장과 김범수 카카오 의장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에 다음가는 수준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계속되는 하락세에 증권가에선 공모가 고평가 논란과 함께 특정 연예인 의존도가 높은 엔터주의 한계가 반영된 것이라는 해석도 나와 앞으로의 주식가치 변동은 지켜볼 필요가 있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6 13:34: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