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허동규 기자]

신한카드가 업계 최초로 미화 4억달러(약 4590억원)규모의 소셜 본드(Social Bond)를 공모 형태로 발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미지=더밸류뉴스(신한카드 제공)]

카드사 최초의 외화 소셜 본드로 발행된 금번 해외 공모채권은 2007년 5월 이후 13년만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카드사 중 최초로 외화 공모채권 발행에 성공함에 따라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소셜 본드는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창출, 취약 계층 지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특수목적 채권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이다. 


특히, 금번 청약에는 주문의 82%가 아시아에서, 나머지 18%는 유럽·중동에서 청약되는 등 전세계 투자자 100개 기관이 참여해 모집금액 대비 약 3.8배에 달하는 15억달러(1조7145억원) 이상의 주문이 몰렸다. 


또한, 금번 채권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A2’, S&P로부터 ‘A-‘를 받는 등 높은 수준의 신용등급을 받고 최종 가산금리는 107.5bp로 결정됐다. 조달비용은 원화로 환산시 1.2% 중반대 수준이며 이는 국내 카드채 2년물에 준하는 낮은 수준이다.


신한카드의 소셜 본드는 최근 ESG 채권 투자 확대 추세에 따라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조달된 자금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코로나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성공적인 자금조달을 달성하며 국제적으로도 인지도를 높이고 투자자 저변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과 궤를 같이해 기업시민으로 충실한 사회적 역할 수행과 더불어 글로벌 채권 발행에 있어 또 하나의 벤치마크가 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ebing7@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4:58:2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