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권용진 기자]

14일 포스코건설은 국내 최초로 ‘리모델링 바닥체 확장 최적화’ 설계·시공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리모델링 슬래브 신구 접합부 연결공법 [사진=더밸류뉴스(포스코 건설 제공)]

신기술 공법은 두가지로, 첫번째는 기존 바닥체 단면에 구멍을 파서 철근을 심고 톱니모양의 홈을 만들어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 타설 시 접합부의 안정성을 높였다. 두번째는 기존 바닥체 위에 포스코 강판으로 제작한 커넥터를 부착해 새로운 바닥체 콘크리트를 이어서 타설해 두 바닥체를 구조적으로 일체화시켰다.


이러한 공법은 기존 바닥체의 콘크리트 파쇄량이 적어, 시공이 편리하고 공사기간과 비용절감이 가능하다. 특히 폐콘크리트 발생량을 감소시킬 수 있어 환경친화적이라는 평가다.


그간 두 바닥체의 일체화를 위해 기존 바닥체의 접합면을 파쇄해 표면을 거칠게 만들고, 노출된 철근에 새로운 바닥체용 철근을 연결해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공법을 사용해 왔다. 이는 작업기간이 길고, 폐콘크리트 발생량이 많은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 왔다.


포스코건설은 7월에 해당 기술에 대한 특허 출원을 진행했다. 또한 대한건축학회로부터 기준적합성 인증을 받아 현장에서 바로 적용이 가능해졌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공동주택 리모델링 사업분야에서 시공성과 안전성을 갖춘 획기적인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리모델링 사업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danielkwon11@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4 16:45: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