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영진 기자]

S-OIL(010950)이 2006년부터 수출하던 거래처와 장기적 파트너십을 최근 체결했다. 이에 따라 인도 현지에서 직접 윤활유를 제조하고 판매까지 할 수 있게 됐다. 본격적인 인도시장 출시 시점은 올해 4분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S-OIL SEVEN 윤활유 인도시장 출시. [사진=더밸류뉴스(S-OIL 제공)]

28일 정유업체 S-OIL은 인도의 윤활유 선도기업인 걸프오일윤활유(이하 걸프오일)와 장기적인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인도 현지에서 자사 제품 ‘S-OIL SEVEN’을 제조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은 S-Oil의 첫 해외 윤활유 생산이라는 점에서 주목할만하다. 게다가 인도는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윤활유 시장이기 때문에, 일각에선 S-OIL의 매출액 역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후세인 알 카타니 S-OIL CEO는 “S-OIL 윤활유의 인도 생산은 걸프오일과 상생 협력에 기반한 장기적인 관계 형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세계 최대 윤활유 시장 중 하나인 인도시장 개척을 위한 파트너십을 다졌다는 데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인도에서 생산 및 판매될 S-OIL SEVEN 윤활유는 인도 동부해안의 첸나이에 자리잡은 걸프오일 공장에서 8월부터 생산을 시작했으며, 4분기에 본격적인 인도시장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인도의 대표적 윤활유 제조업체인 걸프오일은 2006년부터 S-OIL과 윤활유의 원료인 윤활기유 거래를 해온 바 있다. 양사는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원재료의 단순 판매, 구매 고객 관계에서 장기적이고 확대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joyeongjin@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8 11:11: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