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토교통 혁신펀드, 170억 결성…벤처 집중 투자한다 - 제1호 자펀드 민간자금 조성 마쳐…10대 유망 산업 투자 - 국토부, 2027년까지 총 3000억 조성 목표
  • 기사등록 2020-09-03 12:50:31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 혁신펀드가 민간자금 조성을 마치고 총 170억원 규모로 결성 완료했다. 10대 유망 산업의 혁신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가 본격 개시되는 것이다.


국토교통 10대 유망산업은 △스마트시티, △그린리모델링, △자율주행차(미래차), △드론, △자동차 애프터마켓, △스마트건설, △스마트물류, △프롭테크, △공간정보, △철도부품 등이다.


3일 국토교통부는 국토교통 혁신펀드의 제1호 자(子)펀드(패스파인더 국토교통혁신 투자조합)가 민간자금 조성을 마치고 총 170억원 규모로 결성 완료해 투자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이미지=더밸류뉴스(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 혁신펀드’는 국토교통 분야 혁신 중소·벤처기업에 투자하는 최초의 정책펀드로, 국토부는 2027년까지 약 2000억원을 출자해 총 3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국토교통산업은 급속하게 성장해왔지만, 국토교통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환경은 열악한 수준이었다. 실제 4차 산업혁명 분야(헬스케어 등 20개)에 대한 벤처투자 금액 중 자율차, 드론, 스마트시티 등 국토교통 분야 투자는 전체의 2.3%에 불과하다.


이에따라 국토부는 올해 최초로 한국모태펀드 내 국토교통 혁신계정을 신설하고, 정부예산 100억 원을 출자했다. 펀드 운용사 모집에는 총 8개사가 지원해 8: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패스파인더에이치가 선정됐으며 총 70억 원의 민간 출자자 모집이 이뤄졌다.


펀드는 디지털·그린뉴딜 등 국토교통 분야의 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혁신성·기술성을 갖춘 중소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국토부 강주엽 정책기획관은 "국토교통 분야 최초의 정책 펀드인 '국토교통 혁신펀드'가 그동안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어온 국토교통 신산업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며 "풍부한 시중의 유동성이 국토교통 신산업으로 흘러들어올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다 할 계획이다"이라고 설명했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03 12:50: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