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해 신한은행이 라임측의 부실을 알고서도 펀드를 팔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당국이 현재 조사 중인데,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의 공모 여부를 밝히는 게 관건이다.


1일 KBS에 따르면, 올해 3월, 신한금융투자 본부장이 구속됐다.  2018년 11월에 라임펀드 부실을 인지했지만, 2019년에도 라임 펀드를 계속 판매한 혐의다.


지난 1일 오후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출입문 통행이 통제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

검찰은 신한금융투자 윗선은 어디까지 알고 있었는지를 추궁했다. 신한은행이 라임 CI펀드를 판 건 2019년 4월부터 8월이다.


2천7백억 원 넘게 팔렸는데, 상환이 중단된 상태다. 신한은행은 "신한금융투자와 투자정보를 공유하지 않기 때문에 라임 자산운용사 부실을 전혀 몰랐다"고 해명했다.


신한은행 조직 구성을 살펴본 즉, 신한은행 부행장급 5명은 신한금융투자 부사장직을 겸직한다. 특히 은행과 신한금융투자 자산관리그룹을 총괄하는 자리도 부행장 한 사람이 하고 있다.


은행의 해명을 납득하기 힘든 이유다. 또 다른 정황도 있다. 라임 CI펀드 1호 그래프가 우상향을 하다가 9월에 갑자기 뚝 떨어진다.


부실자산이 CI펀드에 포함됐다는 뜻으로, 신한은행이 "펀드 부실을 처음 알게 됐다"고 밝힌 시점이기도 하다.


CI펀드 1호와 똑같이 설계된 7호도 8월 1일부터 변동이 심해졌다. 이미 한 달 전부터 이상 징후가 포착된 것이다.


한 신한은행 관계자는 "저희한테는 큰 아킬레스건은 맞거든요. 그 이후(8월 1일)의 펀드는 설정이 되면 안 되는 거죠. 적어도."라고 시인했다.


이에 대해 신한은행 측은 "당시 환율 변동 때문에 기준가 변동이 심했다"고 해명했다. 금융감독당국은 신한은행이 라임 부실을 인지한 시점과 경로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중이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의 공모 여부를 밝히는 게 조사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은 피해자들에게 피해 금액 50%를 선지급하겠다고 밝혔지만, 피해자들은 소송을 통해 사기 판매를 입증하겠다는 입장이다.


creator20@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8-01 05:36: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