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신현숙 기자]

반도체 설계자산(IP) 기업 칩스앤미디어(대표 김상현)이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9억원, 6억원으로 전년비 5%, 20%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더밸류뉴스(칩스앤미디어 제공)]

앞서 칩스앤미디어의 1분기 실적은 적자를 기록했다. 칩스앤미디어의 주 매출국가인 미국과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영업 제약이 있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지만 칩스앤미디어는 2분기에 흑자 전환했다. 2분기는 중국의 AI(인공지능) 칩 팹리스를 중심으로 라이선스를 재개했고 로열티 매출도 예상치를 상회했다.


칩스앤미디어는 “8월초 글로벌 Top 10 반도체 회사와의 계약을 예상하고 있으며 연매출 성장도 기대하고 있다”며 “다만 코로나19의 2차 대유행 등 불확실성이 크기 때문에 완전히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 추후 늘어날 수요에 더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칩스앤미디어 2분기 실적 비교. [사진=더밸류뉴스(칩스앤미디어 제공)]

칩스앤미디어는 비디오코덱 IP에 이어 낮은 해상도의 영상을 고해상도 영상으로 확대해주는 슈퍼 레졸루션 (Super Resolution) IP의 첫 매출도 기대하고 있다. 칩스앤미디어의 비디오IP 기술은 모든 영상처리 기기와 서버에서 적용될 수 있어 향후 라이선스 기회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shs@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30 14:46:1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