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웅제약·부광약품 등 정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 연구 기업 지정 '임박' - 특허청 "8월 코로나 치료제 후보물질 특허분석 결과 발표"...연구 기업 발표 '비공개'
  • 기사등록 2020-06-27 04:30:06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정부가 이르면 8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의 후보물질을 발표한다.


[사진=더밸류뉴스]26일 특허청에 따르면 국가특허 빅데이터센터 주도로 이르면 8월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특허분석 결과를 발표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특허청 관계자는 “특허분석을 통해 치료제 후보물질을 제안할 계획”이라며 “이 후보물질을 연구할 특정 기업은 공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계 각국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한창이다. 미국에서 지난 5월 긴급사용이 승인되고 국내에서 특례수입된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 치료제로 유력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국내에서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나파모스타트(항염증제), 부광약품의 레보비르(B형 간염 치료제), 대웅제약의 니클로사마이드(구충제)가 코로나19 치료제로도 가능한지 연구개발되고 있다. 셀트리온도 내달부터 코로나19 치료제의 임상 1상을 시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reator20@naver.com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7 04:30: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