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옵티머스 투자자 800명 ,NH투자증권 상대 소송 준비 - 법무법인 오킴스,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예탁결제원 상대 소송 준비
  • 기사등록 2020-06-25 22:02:58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법무법인 오킴스는 투자자들을 대리해 펀드 운용사인 옵티머스자산운용, 판매사인 NH투자증권·한국투자증권,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 등 펀드 환매 중단 사태에 연루된 기관을 상대로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25일 오킴스에 따르면, 펀드 환매 중단이 연쇄적으로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은 가슴을 졸이고 있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를 집중적으로 판매한 NH투자증권을 통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고객은 800명이 넘는다.


NH투자증권 여의도 사옥 오른쪽 상단 네모칸은 정영채 사장 [사진=더밸류뉴스]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들은 평균적으로 2억6000만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일부는 10억원 이상의 거액을 투자했다. 펀드 최소가입금액은 1억원이었다.


한 투자자는 "제안서상에 이 펀드의 목표 수익률은 연 2.8% 내외라고 나와 있다"며 "가입 당시 저축은행 예금금리보다 고작 0.5%포인트정도 높은 수익이다. 위험등급이 낮으니까 우리나라가 망하지 않는 한 손실날 일이 없다고 해서 안전 지향적 투자자들이 선뜻 투자할 수 있었던 건데, 실제로 펀드자산이 엉뚱한 곳에 들어가 환매가 막혔다고 하니 당황스러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10억원대 중반을 투자한 고령의 투자자는"내가 연 3% 벌자고 원금 전액이 지급정지 당하는 펀드에 투자했겠느냐"며 "만일의 경우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다고 가입할 때 얘기라도 들었다면 이렇게 많은 금액을 넣지는 않았을 거다. 밤마다 가슴을 치며 후회하고 있다"고 심정을 전했다.


한편,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환매 중단 규모가 1000억원을 넘어섰다. 2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옵티머스자산운용은 오는 26일 만기를 앞둔 옵티머스크리에이터 27·28호의 만기 연장을 요청하는 공문을 판매사인 NH투자증권에 보냈다. 환매가 중단된 두 펀드는 225억원 규모다.


이로써 환매가 중단된 펀드 금액은 앞서 중단된 25·26·15·16호를 포함해 총 900억원대로 늘었다.


앞서 옵티머스자산운용이 케이프투자증권, 대신증권, 한화투자증권 등 판매사 3곳에 총 270억원 규모의 개방형 사모펀드들까지 환매 자제를 요청한 것을 고려하면 옵티머스 사모펀드의 환매 중단 금액은 이미 1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3월말 현재 펀드 설정잔액이 5355억원에 달하는 옵티머스 펀드들이 대부분 만기 도래와 함께 환매 중단될 것이라는 예상이 현실화하는 모습이다.


creator20@naver.com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5 22:02: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