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의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고객 투자자산 회수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의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펀드 자산을 회수하기 위해 관련 수탁은행 계좌 자산의 가압류를 신청했다. 또 상품솔루션본부를 주축으로 옵티머스 펀드 대응 TF를 구성해 환매 중단 투자자에 응대하고 법률 검토 등으로 소송을 대비할 방침이다.


NH투자증권 사옥 상단 네모칸은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 사장 [사진=더밸류뉴스]정 대표는 23일 옵티머스크리에이터 펀드 투자자들에게 발송한 서신에서 "판매사로서 문제 있는 상품을 제공해 드리게 된 부분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정 대표는 "펀드 운용에서 상식의 범위를 벗어난 일이 발생한 데 대해 당황스럽고 참담할 따름"이라며 "투자자금 회수를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한 이후에도 펀드 판매사로서 져야 할 책임은 회피하지 않고 기꺼이 감당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투자자금 회수를 위해 펀드 자산에 대한 확인과 실사에 주력하고 있으며 현재 감독기관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어 며칠 내로 운용자산 리스트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정 대표는 "운용 자산 리스트를 확보하더라도 실제 자금이 투자된 대상을 찾고 그 가치를 확인하는 실사 과정은 다소간의 시간이 소요될 수 있다"며 "실사 과정에서 판매사로서는 정보 접근에 한계가 있을 수 있어 수익권자인 고객들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creator20@naver.com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6-23 19:11: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