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29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경기지역본부 종합상황실에서 19개 건설사의 대표이사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현대건설[000720], 대림산업[000210], GS건설[006360], 롯데건설, 경남기업, 대우건설[047040], 동부건설[005960] 등이 참석했다.


29일 LH 경기지역본부에서 개최된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LH-건설관계사 간담회’에서 변창흠 LH 사장(첫줄 왼쪽 여섯 번째)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LH 제공)]

LH는 이 자리에서 4월 정부가 발표한 건설현장 경제활성화 대책에 따른 건설관계사 자금 유동성 지원방안과 하도급자·건설근로자 피해구제 방안 등을 설명하고, 올해 하반기 건설공사 발주 계획을 안내했다.


건설업계는 LH에 코로나19 사태로 인력과 자재를 수급하기 어렵고, 근로자 보건관리와 관련된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고 있다며 이를 반영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 건설공사 발주 일정 사전공지, 공사기간 조정 시 하수급인 간접비 반영, 건설 근로자 근무환경 개선 등도 요구했다.


이에 LH는 건설업계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올해 공공부문 최대 규모인 23조7천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고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해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creator20@naver.com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29 14:39: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