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통업 전체 매출 '온라인 유통업'이 절반 차지 - 백화점·대형마트 오프라인 매출…21.4%, 10.6% 급감 - 편의점·SSM 매출 오히려 증가
  • 기사등록 2020-03-30 17:38:02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달 유통업체 전체 매출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으로 급증했다

 

30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월 국내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코로나19 여파에도 전년비 9.1% 증가했다오프라인이 7.5% 감소했지만 온라인이 34.3% 늘며 전체 매출 성장을 주도한 것이다.

 

코로나19로 온라인 소비가 폭증한 모습이다쿠팡·G마켓·SSG닷컴 등이 포함된 온라인업체의 배송 수요가 증가로 인한 매출 증가 폭은 2016 6월 통계개편 이후 최대다재택근무 확산으로 생필품과 식료품 온라인 판매가 크게 늘어났는데온라인 장보기 수요가 늘면서 식품 매출은 92.5% 증가했다마스크를 비롯한 위생상품 판매 증가로 생활·가구 매출도 44.5% 뛰었다.

 

이에 따라 지난달 전체 유통업체 매출 106000억원에서 온라인 유통업체가 차지하는 비중은 49.0%로 전년비 9.2%포인트 증가했다온라인 유통업체 구성비는 2018 37.8%에서 지난해 41.2%로 꾸준히 증가하다 지난달 코로나19 영향에 50% 수준까지 확대됐다.


2월 기준 전년동월 대비 매출증감률(%) 추세. [사진=더밸류뉴스(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반대로 오프라인 매출은 7.5% 감소하며 2018 1(-9.2%)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며 대조를 이뤘다.

 

백화점은 전체 매출이 21.4% 감소했다여성캐주얼이 41.3%, 아동스포츠 37.2% 감소하는 등 전 부문 매출이 줄며 감소폭을 키웠다고객 발길이 끊기며 구매건수는 33.0%나 줄었다.

 

대형마트도 매출이 10.6% 감소했다신선식품 수요에 힘입어 식품 매출은 2.9% 감소에 그쳤지만 신학기 효과가 사라지며 의류와 잡화 매출이 각각 46.5%, 41.5% 줄었다기존점 매출마저 9.7%, 구매건수는 16.1% 감소했다.

 

하지만 매출이 하락한 오프라인 유통 내에서도 업태별 희비가 갈렸다근거리 소비 선호 영향으로 편의점과 기업형슈퍼마켓(SSM) 매출은 오히려 늘어난 것이다.

 

편의점과 SSM 매출은 각각 7.8%, 8.2% 늘었다편의점은 마스크 및 안전상비의약품 판매 증가로 생활용품이 늘었고, SSM역시 근거리 소비선호와 신선식품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온라인 매출 증가가 단기적 현상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소비 패러다임에 변화를 일으키는 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30 17:38: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재무분석더보기
삼성
산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