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조창용 기자]

LG하우시스가 강계웅 부사장과 강인식 전무를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하며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한다.


LG하우시스는 26일 서울 LG서울역빌딩에서 열린 '제 1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강계웅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고, 주총 이후 열린 이사회에서 강계웅 부사장(CEO)과 강인식 전무(CFO)를 대표이사로 신규선임 했다고 밝혔다.


강계웅 부사장(좌)과 강인식 전무(우) [사진=더밸류뉴스(LG하우시스 제공)]향후 강계웅 대표는 건축장식자재 사업을, 강인식 대표는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을 맡아 운영하며, LG하우시스는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의 전환에 대해 두 사업부문 각각의 전문성 확보를 통한 경쟁력 강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건축장식자재 사업은 기존의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단열재 등 자재는 물론 소비자에게 인테리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인테리어 회사로의 전문성을 더 강화해 나가며 국내 대표 건축장식자재 및 인테리어 회사로서의 시장 지배력을 더 공고히 해 나갈 계획이다.


자동차소재부품 사업은 전방시장 악화를 극복할 수 있는 근본적인 사업경쟁력 제고를 통한 수익성 및 재무구조 개선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다.


강계웅 대표는 1988년 금성사로 입사해 LG전자 한국경영관리팀장, 하이프라자 대표, 한국영업본부 B2C그룹장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LG하우시스로 이동해 한국영업부문장을 맡아 왔다.


강인식 대표는 1987년 럭키로 입사해 LG화학 금융담당, 경리담당 등을 역임했으며 지난해 LG하우시스로 이동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아 왔다.


LG하우시스는 이 날 주주총회에서 강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선임한 것을 비롯해 2019년 재무제표 내역을 승인받고 ▲보통주 250원 ▲우선주 300원의 배당을 확정했다.



creator20@naver.com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7 07:24:1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특집더보기
쌍용건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