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부 고용유지지원금 5000억원으로 확대...최대 30만명 지원 - 금융회사 외화건전성 부담금 및 은행 외화 LCR 규제 한시 완화
  • 기사등록 2020-03-25 13:39:16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정부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대응을 위해 고용유지지원금 규모를 4000억원 더 늘려 5000억원 규모로 확대한다.

 

25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코로나19 영향이 경제 전반으로 확산되면서 교육·도소매·제조업 등 거의 모든 업종에서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이 급증한다", "고용유지지원금 규모를 1000억원 수준에서 5000억원 규모로 늘릴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고용유지지원금 규모 확대에 이어 지원 수준도 대폭 상향조정해 최대 30만 명까지 지원하도록 기금운용계획도 변경할 예정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 25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12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2차 위기관리대책회의'를 주재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더밸류뉴스(기획재정부 제공)]

그는 또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과도한 외화자금 유출입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됐던 외환분야 거시건전성 규제 조치들을 현 상황에 맞게 완화해 민간 부문의 외화조달 노력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금융회사의 외화건전성 부담금을 한시 면제하고은행의 외화 LCR(유동성커버리지규제 비율을 한시적으로 완화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이번주 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5 13:39:1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