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 세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집중 - 미국 FDA, ‘렘데시비르’ 제조사에 7년 독점권 부여 - 서울대병원·국립중앙의료원선 임상연구 진행 - 감염병 전문가 “지나친 기대는 경계…12개월은 기다려야”
  • 기사등록 2020-03-25 13:29:17
기사수정
[더밸류뉴스= 김주영 기자]

한국 뿐만 아니라 전 세계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3(현지시간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코로나19 주요 치료제 후보로 거론되는 에볼라 치료제인 ‘렘데시비르 ‘희귀의약품으로 지정하고제조사인 미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에 7년간 독점권을 부여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다

 

길리어드 측은 한국 등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효과와 안전성을 검증하는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이와 별도로 서울대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렘데시비르를 활용한 임상 연구도 진행한다아직까지 안전성과 유효성이 검증된 코로나19 치료제는 없지만 렘데시비르와 함께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와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주목받고 있다.

 

이어 국내 제약사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후보물질을 확보해 7월 인체 투여를 위한 준비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24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브리핑에서 “국립보건연구원에서는 추경 40억원을 확보해서 항체 치료제 개발과 기타 다른 민관 연구협력도 진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사진=더밸류뉴스(픽사베이 제공)]

하지만 감염병 전문가들은 지나친 기대를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오명돈 신종감염병중앙임상위원장은 “더 제대로 된 연구를 거쳐 안전성유효성을 검증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백신이 나오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방지환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센터장은 “우리도 고령중증 코로나19 환자에게 에이즈 치료제와 클로로퀸을 쓸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효과가 아직 입증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kjy2@thevaluenews.co.kr

[저작권 ⓒ 더밸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TAG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3-25 13:29: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